"영끌해서 집사고, 공모주 청약" 6월 가계대출 사상 최대 증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코로나19로 부동산 시장 위축됐다 지난 달 상승하자 관련 대출 수요도 '급증'
SK바이오팜 청약 열풍으로 자금 수요 몰리며 신용대출도 '급증'
기업대출 증가세는 꺾여…회사채 발행 여건 나아지며 대출 수요 둔화

(그래픽=안나경 기자)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이 한 달만에 8조 넘게 늘어나 2004년 이후 6월 기준으로 최대 증가 폭을 기록했다. 집값이 올라가기 전에 막차를 타자며 이른바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은) 대출로 내 집 마련에 나선 수요가 급증한 영향이다. SK바이오팜 공모주 청약을 위한 신용대출도 폭증했다.


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6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은 928조9000억원으로 전월대비 8조1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한은이 관련 통계를 집계한 지난 2004년 이후 역대 6월 기준 가장 큰 증가폭이다.

가계대출은 지난 3월 9조6000억원 폭증한 이후에는 4월 4조9000억원, 5월 5조원 늘어나는 데 그치며 증가세가 다소 주춤해지는 모습을 보였다. 코로나19 여파로 부동산 시장이 한동안 위축된 영향이다. 하지만 지난달 집값이 상승 반전하자 주택거래가 다시 늘기 시작했고, 관련 대출 수요도 급격히 늘어나게 된 것이다.

은행 주택담보대출은 685조8000억원으로 5조원 늘어났다. 한 달 전(3조9000억원), 지난해 같은 달 수준(4조원)보다 증가폭이 크게 확대됐다. 한은 관계자는 "가계대출 증가세가 확대된 건 주택거래가 늘면서 자금 수요가 높아진 영향"이라며 "5월까지는 늘지 않았던 집단대출이 확대됐고, 전세자금 대출도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도 3조 1000억원 급증해 2005년 이후 6월 기준 역대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다. 규제로 인해 막힌 주택담보대출 수요가 신용대출로 옮겨간 '풍선효과'가 발생한데다 6월 말 SK바이오팜 공모주 청약 열풍으로 증거금 납입을 위한 자금 수요가 몰린 영향으로 풀이된다. 한은 관계자는 "SK바이오팜 관련 증거금을 신용대출로 일정 부분 충당한 것으로 모니터링 됐다"고 말했다.

반면 기업대출 증가세는 크게 꺾였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기업들의 자금 확보 수요로 지난 3~5월까지 기업대출은 10~20조원대의 높은 증가세를 이어갔지만, 지난달 1조5000억원 증가에 그쳤다. 회사채 발행 여건이 나아지면서 대출 수요가 둔화한 영향이다. 특히 대기업 대출은 3조4000억원 감소 전환했다. 소상공인 매출 부진세가 다소 완화되면서 중소기업 대출 증가 규모도 4조9000억원으로 전월(13조3000억원)과 비교하면 큰 폭 줄었다. 개인사업자 대출도 3조7000억원 늘어 전월(7조7000억원)보다는 축소됐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