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XM3, 세계시장서도 먹힐까…칠레로 첫 수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이번달 83대 시작, 올해 140대 칠레 수출 예정
"칠레 수출 이후 글로벌 수출 확대 기대"
"코로나19 상황에서 수출 경쟁력 확보 위한 근성과 집념의 결과"

(사진=르노삼성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오는 25일부터 SUV(스포츠유틸리티) 차량인 XM3의 해외 수출 선적을 개시한다고 9일 밝혔다.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에서 생산된 XM3의 첫 수출 지역은 칠레이며 첫 선적 물량은 83대다. 르노삼성자동차는 향후 연말까지 추가로 57대를 수출해 올해 총 140대의 XM3를 칠레에 수출할 계획이다.


르노삼성 측에 따르면 이번에 수출되는 XM3는 칠레 시장 판매를 위한 대리점 전시와 고객 시승 등에 우선적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올해 칠레 수출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으로 수출 지역을 확대하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XM3는 지난 3월 한국 시장 출시 이후 2개월 만에 국내 B세그먼트(소형) SUV 판매 1위를 기록했다. 4개월 연속 월 5,000대 이상이 판매되는 등 준중형 세단과 소형 SUV를 찾는 소비자를 공략하며, 르노삼성의 효자 노릇을 톡톡히 했다. 상반기 판매량만 2만2252대에 달한다.

르노삼성자동차의 이해진 제조본부장은 "닛산 로그 이후 부산공장의 차세대 수출 주력 모델로 XM3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며 "해외 시장에서도 좋은 반응을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은 르노 그룹으로부터 우수한 품질과 생산성을 인정받아 2014년부터 올해 3월까지 닛산의 크로스오버(Crossover) 차량인 '로그(ROGUE)'를 생산해 수출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