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한국, 방위협력 위해 미국에 돈 내는 데 합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중국은 자신보다 조 바이든이 대통령 되길 원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한국이 국방협력을 위해 미국에 많은 돈을 내는 데 합의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 집무실에서 인터뷰한 내용을 이렇게 전하면서 하지만 한국이 얼마를 내기로 했는지는 언급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날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자신의 재선을 바라지 않는다고도 했다.

중국이 코로나바이러스를 어떻게 다뤘는지가 증거라면서 중국은 11월 대선에서 자신의 패배를 위해서 무엇이든 하려고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자신이 중국에 취해 온 무역 등 여러 이슈에 대한 압박을 경감시키기 위해 중국이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의 승리를 원하고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에 대해 관세 보복이나 부채 탕감 등의 조치를 취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많다"며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났었는지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