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음주운전방지장치' 화물차에 첫 도입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도로교통공단과 음주운전 근절 위해 9월 말까지 3개월간 '음주운전방지장치' 화물차 시범운영

오비맥주 이천공장에서 음주운전방지장치 시범사업을 시작하며 음주운전방지장치를 설치한 트럭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센텍코리아 유도준 대표, 도로교통공단 이주민 이사장, 화물차주 오비맥주 박영길 지부장, 오비맥주 배하준 대표, 한익스프레스 윤영채 상무). 오비맥주 제공  오비맥주 이천공장에서 음주운전방지장치 시범사업을 시작하며 음주운전방지장치를 설치한 트럭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센텍코리아 유도준 대표, 도로교통공단 이주민 이사장, 화물차주 오비맥주 박영길 지부장, 오비맥주 배하준 대표, 한익스프레스 윤영채 상무. 오비맥주 제공 
오비맥주는 도로교통공단과 음주운전 근절 캠페인의 일환으로 한익스프레스, 센텍코리아와 함께 오비맥주 이천공장에서 전국의 직매장으로 맥주를 배송하는 화물차에 '음주운전방지장치(음주시동잠금장치)'를 설치하고 시범운영을 시작한다고 29 밝혔다.

지난 28일 오비맥주 이천공장에서 열린 음주운전방지장치 설치 행사에는 오비맥주 배하준 대표, 도로교통공단 이주민 이사장, 한익스프레스 윤영채 상무, 센텍코리아 유도준 대표 및 시범운영 참여 화물차 운전자들이 참석해 음주운전 근절을 위한 실천 의지를 다졌다.

오비맥주는 도로교통공단과 화물차 음주운전 근절 인식을 확산시키고자 오비맥주 이천공장에서 전국으로 맥주를 배송하는 한익스프레스 소속의 화물차 20대에 센텍코리아의 음주운전방지장치를 설치하고 9월 말까지 3개월간 시범운영한다.

음주운전방지장치란 차량에 설치된 음주측정기를 통해 혈중 알코올 농도를 측정하고 측정 결과 알코올이 감지되면 시동이 아예 걸리지 않도록 하는 장치로 음주운전 시도를 근본적으로 제한할 수 있다.

해외 다수 선진국에서는 음주운전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고자 상습 운주운전자의 차량에 음주운전방지장치 설치를 의무화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가 1986년 최초로 음주운전방지장치를 법제화한 후 현재 전역에서 시행 중이며 캐나다, 호주 및 유럽 여러 국가에서도 관련 법률이 통과되어 음주운전방지장치를 사용하고 있다.

도로교통공단의 '음주운전방지장치 도입방안에 관한 연구'에 따르면 제도 시행 후 미국 메릴랜드주에서는 64%, 일리노이주에서는 81%, 캐나다 앨버타주에서는 89%, 스웨덴에서는 95% 재범률 감소 효과를 보였다.

오비맥주 배하준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한 거리두기가 해제되고 음주가 늘어 음주운전 증가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주류 선도기업으로서 음주운전방지장치 시범운영을 통해 술을 단 한 모금이라도 마셨다면 절대로 운전대를 잡아서는 안 된다는 인식이 널리 확산되고 정착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도로교통공단 이주민 이사장은 "오는 7월부터 시행되는 상습 음주운전자 교육시간 확대와 더불어 이번 음주운전방지장치 시범운영을 통해 음주운전은 반드시 근절해야 하는 범법행위라는 인식이 더욱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