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우선협상대상자 오늘 발표…현대산업개발에 무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이미지=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할 우선협상대상자가 12일 발표된다. 가장 높은 인수금액을 제시한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에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다.

1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금호산업은 이날 오전 이사회를 열고 우선협상대상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본입찰에서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이 인수금액으로 2조 5000억원 안팎을 제시해 다른 참가자들을 압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애경그룹-스톤브릿지 컨소시엄과 KCGI-뱅커스트릿 컨소시엄 등은 2조원에 못미치는 금액을 써 낸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따라 그룹 재건의 마중물이 필요한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의 경영 정상화가 목표인 채권단은 가장 큰 금액을 제시한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할 것이란 전망에 무게가 실린다.

다만 이후 구체적인 협상 과정은 험난할 것으로 보인다.

매각방식이 금호산업에서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31.05%(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보통주식(신주)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지기 때문이다.

금호산업은 구주 매각을 통해 그룹 재건을 도모하는 가운데 채권단은 신주를 통해 아시아나항공의 경영 정상화 자금 마련에 초점을 두고 있다.

즉, 구주와 신주 모두 높은 가격으로 평가받길 원하는 탓에 금호산업과 채권단, 우선협상대상자 간의 치열한 협상이 불가피하다.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은 구주 가격으로 4000억원 안팎을 써 낸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대주주 적격성 심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항공업을 하기 위해서는 관련법에 따라 항공운송면허 발급에 결격사유가 없는지 국토부의 심사를 받아야 한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