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명 암 발병' 익산 장점마을, 비료공장과 관계 있었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환경부 "비료공장 배출 유해물질과 주민 암 발생, 역학적 관련성 있다" 결론
비특이성 질환과 환경오염 피해 역학 관계를 정부가 인정한 첫 사례

익산 장점마을 지도 (사진=환경부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전북 익산시 장점마을 주민들에게 발생한 집단 암 발병 사태가 인근 비료공장에서 배출한 유해물질과 역학적 관련이 있다는 정부의 최종 결론이 내려졌다.

이는 암처럼 다양한 발병 원인이 있는 '비특이성 질환'에 대한 환경오염 피해의 역학적 관련성을 정부가 확인한 첫 사례로, 향후 유사 사건에도 큰 영향을 줄 전망이다.

환경부는 14일 전북 익산시 함라면 장점마을 주민건강영향조사 최종발표회를 열고 이처럼 밝혔다.

장점마을에서는 2001년 비료공장 설립 이후, 2017년 12월 31일 기준으로 주민 99명 중 22명에게 암이 발생해 14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에 대해 주민들은 마을에서 500m 떨어진 비료공장 (유)금강농산에서 유해물질을 배출해 암이 발생했다며 2017년 4월 건강영향조사를 청원한 바 있다.

앞서 지난 6월 국립화경과학원은 장점마을 주민건강영향 조사결과를 공개하면서 장점마을 주민의 암 집단 발병이 인근 비료공장과 관련이 있다고 추정한 바 있다.


금강농산 사업장 내부와 장점마을에서 1급 발암물질인 다환방향족탄화수소류(PAHs)와 담배 특이 나이트로사민(TSNAs)이 공통으로 검출됐기 때문이다.

이는 비료공장이 퇴비로만 사용해야 할 연초박(담뱃잎찌거기)을 비료 생산 중 건조 공정에 불법 사용했기 때문이다.

해당 비료공장은 KT&G 신탄진공장에서 반출된 연초박 2242t을 비료 원료로 사용했고, 그 결과 2017년 4월 환경오염물질 기준치를 초과한 사실이 적발돼 폐쇄됐다.

(사진=연합뉴스)
다만 당시에는 당시의 발암물질 배출량과 주민 노출량을 파악하기 어려워 암과의 정확한 인과관계를 해석하기 어렵다고 선을 그었는데, 이번 최종결론에서는 역학적 관련성까지 인정한 것이다.

조사를 맡은 (협)환경안전건강연구소는 비료공장의 가동 당시 배출 상황을 확인하기 위해 정제유 사용업체 및 유사공정 비료제조업체를 조사하는 한편 연초박 건조공정을 모의시험했다.

실험 결과 연초박의 건조과정에서 발암물질인 다환방향족탄화수소(PAHs)와 담배특이니트로사민(TSNAs)이 배출되는 사실을 확인했다.

또 장점마을 내 15지점 중 5지점에서 담배특이니트로사민이 검출된 반면, 대조지역 5지점은 모두 검출되지 않았기 때문에 비료공장에서 장점마을로 오염물질이 퍼졌다고 추정했다.

또 가동시기에 생육된 소나무 잎에서 공장이 가동중단된 이후 자란 소나무 잎보다 다환방향족탄화수소 농도가 높게 검출됐다.

악취와 다환방향족탄화수소 및 담배특이니트로사민 대기확산모의계산(CALPUFF)을 수행한 결과에서도 비료공장에서 배출한 유해물질의 영향권 안에 장점마을이 있다고 확인했다.


그 결과 장점마을의 남녀 전체 암 발병률은 갑상선을 제외한 모든 암, 특히 간암이나 기타 피부암, 담낭 및 담도암, 위암, 유방암, 폐암에서 전국 표준인구집단에 비해 약 2~25배 높았다.

또 공장이 가동되던 시기에 주민들이 거주했던 기간이 길수록 암 발생률이 더 높아지는 경향도 보엿다.

이에 대해 연구진은 "비료공장 배출 유해물질과 주민들의 암 발생 간에 역학적 관련성이 있다"고 결론내렸다.

이번 조사결과는 가습기 살균제 사태처럼 특정요인으로 발생하는 질병이 아닌,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이 가능한 암과 같은 비특이성 질환에서도 환경오염 피해로 인한 역학적 관련성을 정부가 확인한 최초 사례다.

환경부 하미나 환경보건정책관은 "익산시와 협의해 주민건강 관찰 및 환경개선 등 사후관리 계획을 수립하고, 차질없이 추진되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