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교육청, 코로나19 지원금 1인당 전국 두번째 多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이태규 의원실 제공이태규 의원실 제공
전국 시·도교육청이 코로나19 재난지원금 명목으로 수 천억원을 뿌린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이태규 의원(국민의힘)이 17개 시․도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부터 2022년 6월까지 서울과 전북을 제외한 각 시·도교육청이 코로나19 재난지원금 명목으로 약 6112억 원의 현금을 뿌린 것으로 확인됐다.
   
17개 시·도교육청은 각각 교육재난지원금과 교육회복지원금 등 다양한 명칭으로  유치원생과 초·중·고·특수학교 학생 약 577만 명에게 지역별로 5만 원에서 최대 30만 원까지 지급했다.
   
부산시교육청은 2020년과 2021년 2번에 걸쳐 각각 10만 원씩 약 65만 명에게 총 650억 원을 지급했고, 인천도 2020년에 교육재난지원금 10만3천 원, 2021년에는 교육회복지원금 10만 원씩 약 65만 명에게 총 660억 원을 지급했다.
   
경북교육청은 1인당 30만원씩 지급해 제주교육청에 이어 두번째로 많았다.
   
지급 방법은 대부분 현금과 지역화폐로 지급했는데, 대구만 유일하게 농산물꾸러미로 약 3만 원의 온누리상품권을 지급했다.
   
이미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자녀들까지 포함한 코로나 극복 지원금을 지급한 상황이고, 정작 교육청의 학교시설개선에 필요한 예산이 부족하다는 주장과도 정면 배치된다.
   
이태규 의원은 "각 시·도교육청이 교육과정 운영과 상관없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현금지원은 교육감들의 교육 포퓰리즘 성격이 짙고, 학생지원이 필요하다면 저소득층가구를 대상으로 지원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