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는 따로 몸 만들기…韓 가나전 위한 마지막 담금질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축구 대표팀의 가나전 마지막 훈련. 연합뉴스축구 대표팀의 가나전 마지막 훈련. 연합뉴스한국 축구 대표팀이 가나전을 위한 마지막 훈련을 소화했다. 다만 김민재(SSC 나폴리)는 따로 몸을 만들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27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을 앞둔 마지막 훈련을 진행했다. 이날 훈련은 15분 공개 후 비공개로 전환됐다.

예비 명단 오현규(수원 삼성)를 포함한 27명이 모두 훈련장에 들어섰다. 우루과이와 1차전(0대0) 후 이틀 연속 휴식을 취한 김민재 역시 훈련장을 찾았다.

하지만 김민재는 동료들과 함께 5분 가량 벤투 감독의 메시지를 들은 뒤 팀 훈련에서 빠졌다. 대신 라커룸 앞에 자리한 사이클을 타며 컨디션을 조절했다. 김민재 옆에는 우정하 스포츠 사이언티스트, 조윤상 팀 닥터가 붙어있었다.

김민재는 우루과이전에서 다윈 누녜스(리버풀)를 막다가 종아리 근육을 다쳤다.

김민재는 경기 후 "심각한 부상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지만, 가나전을 앞둔 최종 훈련까지도 정상적인 훈련을 소화하지 못했다.

가나전 출전 여부는 미지수다. 가나전 출전을 위해 당장의 팀 훈련보다는 가벼운 컨디션 조절이 낫다는 판단을 내렸을 가능성도 크다. 아직 하루라는 시간이 남은 만큼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도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