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카타르에 등장한 욱일기…FIFA 제지로 철거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카타르 월드컵 관중석에 등장한 욱일기. 연합뉴스카타르 월드컵 관중석에 등장한 욱일기. 연합뉴스카타르에 욱일기가 등장했다. 국제축구연맹(FIFA)도 발 빠르게 욱일기를 제지했다.

27일(현지시간) 일본과 코스타리카의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E조 2차전이 열린 카타르 알라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

관중석에 욱일기가 펼쳐졌다. 앞선 일본-독일전에서는 욱일기가 등장하지 않았다. 코스타리카전에서도 대부분의 일본 팬들은 일본 국기를 흔들며 응원했지만, 몇몇 팬들은 욱일기를 꺼내들었다. 아예 경기장에 욱일기를 걸려는 움직임까지 보였다.

욱일기는 국제대회마다 거론되는 문제다.

19세기 말부터 태평양전쟁을 비롯한 아시아 침략 전쟁에 사용했던 군대 깃발로, 일본 군국주의와 제국주의를 상징한다. 정치적 중립을 강조하는 스포츠에서는 욱일기가 허용되지 않는다. 하지만 일본은 올림픽과 월드컵 등 국제대회마다 욱일기를 들고 나타났다.

욱일기 퇴치 운동을 펼치고 있는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는 월드컵 개막 전 "카타르월드컵에서 일본의 욱일기 응원을 포착하면 즉시 제보해달라. FIFA에 곧바로 고발하고, 외신기자단을 통해 전 세계에 문제점을 알릴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FIFA도 빠르게 조치를 취했다. 욱일기를 걸려는 일본 팬들 제지했고, 이어 경기장에 있는 모든 욱일기를 꺼내지 못하도록 조치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