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 앞둔 가나 마지막 담금질…FIFA 관리 속 딱 15분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한국전을 하루 앞두고 훈련 중인 가나 축구 대표팀 선수들. 연합뉴스한국전을 하루 앞두고 훈련 중인 가나 축구 대표팀 선수들. 연합뉴스
가나 축구 대표팀이 한국과 결전을 하루 앞두고 마지막 공식 훈련을 소화했다.
   
가나는 27일 오후(현지 시간) 카타르 도하 어스파이어존 훈련장에서 경기 전 마지막 공식 훈련을 시작했다. 비공개 훈련이 잦았던 가나는 전날 공개 훈련에 이어 이날도 국제축구연맹(FIFA)이 정한 공식 훈련에 임했다.
   
가나는 여느 때와 같이 그라운드 가운데 둥글게 모여 약 50명의 선수단이 기도를 올렸다. 이후 가볍게 그라운드를 한 바퀴 돈 뒤 스트레칭으로 몸을 풀었다.
   
선수들은 등번호가 적힌 운동 유니폼을 입고 훈련에 나섰다. 필드 플레이어 23명은 3개 조로 나누어 공 뺏기 훈련에 들어갔다.
   
밝은 표정과 웃음이 끊이지 않는 훈련 속에서 선수들은 여유가 있는 모습이었다. 골키퍼 3명도 골문 앞에서 별도의 훈련을 진행했다.
   
공 뺏기 훈련 중인 가나 축구 대표팀. 연합뉴스공 뺏기 훈련 중인 가나 축구 대표팀. 연합뉴스
가나 관계자는 "엔트리에 든 26명 모두 부상이 없이 훈련을 소화했다"고 밝혔다. 그는 토마스 파티(아스널), 조르당 아유(크리스털 팰리스) 등의 컨디션에 대해서도 "아주 좋다"고 평가했다.

이날 공식 훈련에는 FIFA 관계자들이 나와 가나의 훈련 시간을 꼼꼼하게 체크했다. 평소 가나는 공개 훈련 약 30분 정도 훈련을 보여 줬지만 이날은 FIFA 관계자들이 15분을 엄수했다.
   
관계자는 "20초가 남았다"고 취재진에게 말한 뒤 정확히 15분이 되자 한국어로 "감사합니다"라는 인사와 함께 훈련장에서 나가 줄 것을 요청했다.
   
한국과 가나는 오는 28일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2차전으로 격돌한다.
   
한국은 우루과이전 0 대 0 무승부로 승점 1(골득실0), 가나는 포르투갈전 2 대 3 패배로 승점 0(골득실 -1)을 기록 중이다.
 

0

0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