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랭킹 뉴스

'이탈리아 나와' 韓, 최석현 연장 결승골로 U-20 월드컵 4강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최석현. 연합뉴스최석현. 연합뉴스한국 축구 유망주들이 4강으로 향했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은 5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8강에서 나이지리아를 연장 접전 끝에 1대0으로 격파했다.

이로써 한국은 이탈리아와 4강에서 만난다. 4년 전 폴란드 대회 준우승에 이은 두 개 대회 연속 4강 진출이다.

김은중 감독은 나이지리아를 상대로 과감히 변화를 줬다.

에콰도르와 16강에서 1골 1도움을 활약한 배준호(대전 하나시티즌)를 벤치에 앉혔다. 이영준(김천 상무)이 최전방에 섰고, 좌우 측면에는 김용학(포르티모넨스)과 강성진(FC서울)이 배치됐다. 이승원(강원FC), 강상윤(전북 현대), 이찬욱(경남FC)이 중원을 책임졌고, 배서준(대전)과 김지수(성남FC), 최석현(단국대), 박창우(전북)가 수비 라인에 자리했다. 골문은 김준홍(김천)이 지켰다.

전반은 하루를 더 쉰 나이지리아의 공세가 거셌다. 순간 스피드를 활용한 나이지리아의 측면 공격에 수비수들이 고전했다.

전반 26분 살림 라왈의 슛을 골키퍼 김준홍이 품에 안았다. 전반 29분에는 빅터 엘레투의 돌파에 수비수들이 무너졌다. 김준홍의 선방하며 위기를 넘겼다. 전반 30분 라왈의 헤더, 전반 42분 대니얼 다가의 슈팅은 골문을 벗어났다.

한국은 전반 추가시간 페널티 박스 안 혼전 상황에서 배서준이 슈팅을 때렸지만, 수비수 몸에 맞고 나가면서 기회를 놓쳤다. 이어 이승원의 슈팅도 크로스바를 넘어갔다.

전반 슈팅은 2대7. 볼 점유율 역시 31%(나이지리아 46%, 경합 23%)로 나이지리아에 밀렸다.

최석현의 골 이후 기뻐하는 한국. 연합뉴스최석현의 골 이후 기뻐하는 한국. 연합뉴스김은중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승부수를 던졌다. 강성진을 빼고 배준호를 투입했다. 후반 승부를 보겠다는 복안이었다.

하지만 나이지리아의 기세는 여전히 무서웠다. 후반 5분 대니얼 바메이의 슈팅을 김준홍이 막았고, 후반 10분 다가의 중거리포는 크로스바를 넘어갔다. 한국은 후반 14분 이영준의 터닝슛이 골문을 벗어나며 골과 인연을 맺지 못했다.

김은중 감독은 교체 카드로 활로를 모색했다. 후반 16분 이찬욱 대신 박현빈(인천 유나이티드), 후반 22분 김용학 대신 이지한(프라이부르크)을 그라운드에 세워 반전을 꾀했다. 후반 28분에는 김지수 대신 황인택(서울 이랜드), 배서준 대신 최예훈(부산 아이파크)을 수비도 보강했다.

한국도, 나이지리아도 신중했다. 한 번의 실수가 실점으로 연결될 수 있는 상황에서 연장전까지 내다봤다.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 배준호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상대 수비수에 잡혀 넘어졌지만, 페널티킥이 선언되지 않아 아쉬움을 삼켰다.

이어진 연장전.

숨을 고른 한국도 골 사냥에 나섰다. 연장 전반 5분 결승골이 터졌다. 한국이 가장 강점을 보였던 세트피스에서 골이 나왔다. 이승원의 코너킥을 최석현이 헤더로 마무리했다. 에콰도르와 16강 결승골과 같은 장면이었다.

나머지 시간을 잘 버텼다. 연장 후반 5분 문전에서의 위기 상황이 있었지만, 나이지리아의 슈팅이 크로스바를 넘어갔다. 후반 13분에는 이지한 대신 조영광(서울)을 투입하며 승리를 지켰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실시간 랭킹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