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호 실종자 가족, 사고 해역 첫 방문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20일 해경 경비함정 타고 실종자 수색 작업 직접 확인…21일도 예정

대성호 실종자 가족들이 20일 오후 사고 해역에 가기 위해 경비함정에 옮겨 타기 전 제주시 한림항 비양도 도항선 선착장에서 해경 연안구조정에 탑승하고 있다.
네이버채널 구독
제주 차귀도 해상에서 발생한 '대성호 화재 사고' 실종자 가족들이 사고 현장을 처음으로 방문한다.

20일 제주해양경찰서는 실종자 가족 8명을 태운 500t급 경비함정 521함이 화재가 발생한 차귀도 서쪽 해상을 향해 운항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종자 가족은 이날 오후 4시~5시 사이 사고 해역에 도착한 뒤 실종자 수색 작업을 지켜본 후 밤늦게 돌아올 예정이다.

사고 현장 방문은 이날 '실종자 수색 상황과 사고 현장을 직접 보고 싶다'는 실종자 가족의 요구에 따라 이뤄졌다.

앞서 이날 오전 실종자 가족 8명은 제주시 한림해양파출소에 도착해 대기하다가 낮 1시쯤 한림항 비양도 도항선 선착장에서 해경 연안구조정에 탑승했다.


이후 연안구조정을 타고 인근 해상에 대기하고 있는 521함으로 이동한 뒤 옮겨 탔다. 500t급 경비함정이 항구에 정박하는 시간이 오래 걸려 불가피한 선택이었다.

해경은 내일(21일)도 한 차례 더 실종자 가족을 경비함정에 태워 사고 해역을 돌아볼 예정이다. 이후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해경 관계자는 "안타까운 사고를 접하신 실종자 가족을 위해 이번에 사고 해역 방문이 이뤄졌다. 앞으로도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갈치잡이 어선 대성호(29t‧승선원 12명)는 지난 8일 경남 통영항에서 출항했다. 이후 19일 새벽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불이 나 두 동강이 난 채 침몰했다.

사고 발생 이틀째인 20일 현재 선원 김모(60‧경남 사천‧사망)씨만 발견되고, 나머지 선원 11명은 실종 상태다.

해경은 실종자 11명을 찾기 위해 사고 지점을 중심으로 동서 55㎞, 남북 55㎞를 수색 구역 3개로 나누어 수색을 벌이고 있다.

수색 작업에 경비함정, 관공선, 민간어선 등 31척과 헬기 9대 등이 투입됐다.

또 제주대학교 해양과학대학 실습선을 동원해 사고 해역에서 표류 중인 선미를 인양해 사고 원인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현재 침몰한 선수의 위치도 파악 중이다.

아울러 정밀하게 수색하기 위해 해군과 한국해양과학기술원에 무인잠수정(ROV) 투입 요청 공문도 보낸 상태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