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 1.7조원 규모 美애리조나 공장 투자 전면 '재검토'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LG에너지솔루션은 당초 올해 2분기 착공한 2024년 하반기에 양산하는 것으로 목표로 했으나 최근 원자재 가격 상승과 인플레이션 우려, 고환율 등의 여파로 투자 계획을 보류했다.

LG에너지솔루션 제공LG에너지솔루션 제공
LG에너지솔루션이 1조7천억원을 들여 미국 애리조나주에 짓기로 한 배터리 공장 투자계획을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29일 "경영환경 악화에 따른 투자비 급등으로 투자 시점 및 규모, 내역 등에 대해 면밀하게 재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3월 미국 애리조나주 퀸크리크(Queen Creek)에 1조7천억원을 투자해 연산 11GWh(기가와트시) 규모의 원통형 배터리 신규 공장을 건설한다고 발표했다.

에너지솔루션은 당시 원통형 배터리를 채택한 전기차 스타트업 및 전동공구 등의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공장 설립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당초 올해 2분기 착공한 2024년 하반기에 양산하는 것으로 목표로 했으나 최근 원자재 가격 상승과 인플레이션 우려, 고환율 등의 여파로 투자 계획을 보류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향후 배터리 수요와 제반 여건 등을 다시 점검해 투자 계획을 최종 결정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결정까지 길게는 6개월가량 소요될 전망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다만 제너럴모터스(GM)와 함께 짓는 테네시주 합작2공장(35GWh)과 미시간주 합작3공장(50GWh) 등 현재 건설 중인 합장 공장은 예정대로 진행할 방침이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