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국토부 장관, 철도노조 파업에 "법과 원칙 따라 대응"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철도노조 파업 대비 점검회의 주재
"국민의 불편 외면하는 태도 용납받을 수 없어"
대체인력 군인 향한 경고문에도 "합당한 대가 치러야 할 것"

27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부산 동구 한국철도공사 부산경남본부에서 철도노조 파업 대비 점검회의를 주재했다. 연합뉴스27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부산 동구 한국철도공사 부산경남본부에서 철도노조 파업 대비 점검회의를 주재했다. 연합뉴스 
정부가 다음달 2일 예고된 전국철도노동조합의 총파업에 대한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27일 오후 부산 동구 한국철도공사 부산경남본부에서 열린 철도노조 파업 대비 점검회의에서 "철도는 철도공사와 노조의 것이 아니라 국민의 것"이라며 철도노조 총파업에 대한 강경한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이날 회의에서 "철도노조가 집단의 힘을 내세워 자신들의 요구를 관철하기 위해 국민들의 불편을 외면하는 태도는 국민에게 용납받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철도노조의 파업이 불법의 영역으로 넘어가는 데 타협 없이 철저히 법과 원칙에 따라 대응할 것"이라면서 "민주노총의 총투쟁이 선언될 때마다 불법파업이 관행처럼 굳어지는 것을 더는 좌시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원 장관은 총파업 대체인력으로 투입된 군 장병들을 향한 철도노조의 경고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앞서 철도노조 측이 임시 군인 휴게실 문 앞에 부착한 "기관사 휴게시설을 뺏지 말고 야영을 하라"는 취지의 경고문에 대해 "군인을 협박한 사람을 찾아내 합당한 대가를 치르도록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와 관련해 철도노조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대체인력으로 투입되는 군 병력에 대한 적절치 못한 표현으로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해당 공지문은 모두 철거됐다"고 밝혔다.
 
한편 철도노조는 정부의 인력 감축과 민영화 계획 중단을 촉구하며 지난 24일 준법투쟁에 들어간 데 이어 다음달 2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철도노조가 파업에 나선 건 2019년 4조 2교대 인력 충원을 위한 파업 이후 3년만이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