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장점마을 사태' 입 연 전라북도 "송구…역부족이었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상급기관으로서 무한 책임 느껴"

전북도 최용범 행정부지사가 15일 오전 전북도청 기자실에서 익산 장점마을 사태에 대한 사과문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김민성 기자)
네이버채널 구독
전북 익산시 장점마을 집단 암 발병 사태가 인근 비료공장의 유해물질과 관련이 있다는 환경부 발표에 전라북도가 머리를 숙였다.

전북도 최용범 행정부지사는 15일 오전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송하진 전북지사가 '이번 장점마을 사태에 비통하고 안타깝게 생각하며, 송구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고 전했다.


송 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리는 전북·강원·충북 간 수소경제 업무협약식 참석 문제로 도청을 비웠다.

최 부지사는 "2008년 2월 비료관리법 개정으로 관리 권한이 도에서 익산시로 이관돼돼 관련 사항은 익산시에서 관리하고 있다"며 "그렇지만 상급기관으로서 무한 책임을 느끼고 있다"고 했다.

최 부지사는 "금강농산이 비료생산업을 등록할 당시 연초박은 포함되지 않았지만, 2006년 12월 연초박이 추가로 등록된 것을 세밀하게 살펴보지 못한 점은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17년 2월 도에서 대기오염물질을 측정했고, 설치허가 기준이 초과돼 사업장을 폐쇄했으나 이번 사태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고 덧붙였다.

전라북도는 환경부 피해구제에서 제외될 가능성이 있는 유사 암환자 등 주민에 대한 지원방안을 별도로 마련할 계획이다.

또 감사원의 공익감사 결과에 따라 주민들이 소송을 할 경우 주민들에 대한 법률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장점마을에서는 2001년 비료공장 설립 이후, 2017년 12월 31일 기준으로 주민 99명 중 22명에게 암이 발생해 14명이 목숨을 잃었다.

환경부는 전날 주민들의 집단 암 발병이 인근 비료공장인 금강농산에서 배출된 발암물질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는 최종 결과를 발표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