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랭킹 뉴스

민주당, '尹 정부 노동탄압' 공세↑…청문회 장외투쟁까지 검토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당 노동존중실천 국회의원단 및 건설노동자탄압 대응TF 기자간담회
여러 상임위 차원에서 청문회 여는 방안까지 검토…장외투쟁도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최고위원·노동존중실천단장, 박주민 을지로위원회 위원장 등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석열 정권 반인권적 노동자 탄압 규탄 기자간담회에서 피켓을 들고 윤석열 정권의 노동자 폭력진압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최고위원·노동존중실천단장, 박주민 을지로위원회 위원장 등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석열 정권 반인권적 노동자 탄압 규탄 기자간담회에서 피켓을 들고 윤석열 정권의 노동자 폭력진압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정부의 노동정책을 '노동자 탄압'으로 규정하고 "폭력 진압을 사과하라"며 대정부 공세를 이어갔다. 최근 한국노총 간부가 경찰 진압과정에서 머리를 다친 사건과 관련해 당은 국회 차원의 청문회를 추진하고 장외 투쟁도 이어나가겠다는 계획이다.
 
4일 민주당은 국회에서 '반인권적 노동자 탄압 규탄' 기자간담회를 열고 "윤석열 정권의 공권력 남용 규탄한다"며 경찰의 진압 방식을 비판했다.
 
민주당 을지로위원장인 박주민 의원은 "(한국노총 금속노련) 김준영 사무처장을 향해 경찰이 경찰봉을 휘둘러 머리 부분을 집중 가격했는데 이러한 물리력 행사는 경찰 규정을 위반한 것"이라면서 "경찰봉으로 머리를 가격하려면 전자충격기와 같은 다른 모든 수단이 소진됐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 노동존중실천단장인 서영교 최고위원은 "평화 집회는 폭력적으로 진압하면 안 된다는 게 집시법"이라며 "윤석열 정권 노동 탄압은 바로 집회와 시위를 탄압한 것이라 헌법 위반이자 법률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은 윤 정부의 '노동 탄압'에 대응할 대책 기구를 만들어 투쟁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당 '건설노동자 탄압·과잉수사 대응TF' 단장인 진성준 의원은 "이 정부의 노동 탄압에 대한 대책 기구를 구성해 대응해야 할 필요성을 지도부에 건의했다"며 "내일 최고위원 회의를 거쳐 조만간 통합적 성격의 노동 탄압 대책기구가 출범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최고위원·노동존중실천단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석열 정권 반인권적 노동자 탄압 규탄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최고위원·노동존중실천단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석열 정권 반인권적 노동자 탄압 규탄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이어 "관련 국회 상임위원회에서도 통상적 현안 보고가 아닌 합동 청문회 같은 것이 필요하다"며 "경찰의 과도하고 무도한 진압에 대해 분명히 책임을 묻는 조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 의원은 또 "양대 노총은 조만간 대규모 장외투쟁을 준비하는 것으로 안다"면서 "민주당이 적극적으로 결합해 함께 투쟁하는 문제도 검토해야 할 때다. 지도부와 긴밀히 상의해 대응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실시간 랭킹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