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이르면 다음주 '이상 외환거래' 시중銀 4곳 현장검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금감원 관계자 "현장검사 준비 중…감사반 꾸리는 등 준비 중"

연합뉴스연합뉴스
7조원 이상의 거액이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에서 국내 은행을 거쳐 해외로 송금된 사건을 조사 중인 금융감독원이 이르면 다음주부터 국민·농협·하나·기업은행에 대한 현장검사에도 착수할 예정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12일 "자율점검을 했더니 (앞서 현장검사한) 우리·신한은행과 비슷한 케이스가 있어서 확인할 필요성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장검사 준비 중인 것은 맞고 감사반을 꾸리는 등 준비 중이다"고 설명했다.
 
앞서 금감원은 지난달 29일 이상 외화송금 정황을 포착하고 전 은행을 상대로 약 7조원(53억7천만달러) 규모 거래를 점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중 약 4조1천억원 규모의 이상 외화송금 거래가 확인된 신한·우리은행의 경우 현장검사를 실시했다.

향후 현장검사가 이뤄지는 은행들에서도 수상한 외환거래 움직임의 세부 내용을 들여다볼 것으로 보인다. 당초 신한·우리은행의 경우 기존 보고했던 규모보다 1조6천억원 가량이 늘어난 외화송금 거래가 확인돼, 의심 규모가 더 커질 가능성도 있다. 이달 중 주요 시중은행에 대한 현장감사가 모두 진행된 뒤 대부분 은행에서 이상 외화송금이 확인되면 사건은 더욱 논란에 휩싸일 것으로 보인다.

박종민 기자박종민 기자
금감원에 따르면 대부분의 송금거래는 국내 가상자산거래소로부터 이체된 자금이 무역법인 계좌로 집금돼 수입대금 지급 등의 명목으로 해외법인에 송금됐다. 이러한 이상 외화송금 정황은 다수 은행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했다.

이복현 금감원장은 앞서 정무위 전체회의에서 "여러 시중은행에서 유사한 형태의 거래가 다발적으로 나타났다"며 "신생업체의 대규모 거래와 가상자산 연관 거래 등이 다수 발생했다"고 언급했다.

이는 금감원이 작년 4월 국내 가상자산 시세가 해외보다 높은 소위 '김치 프리미엄' 거래가 많을 당시 거래 관련 당부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나타난 결과다. 은행들을 향해 내부통제 시스템이 미비하다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금감원은 은행권 내부통제 문제 등에 대해 검사가 끝난 후에도 전체적으로 진단해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