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중 엄청난 폭발음에 화염 치솟아…강릉 주민들 밤새 '불안'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한미 미사일 대응 사격 중 '현무-2' 1발 낙탄
"북한과 교전?" 놀란 주민들 밤잠 설쳐
군 당국 별다른 안내도 없어 빈축

지난 4일 밤 11시 30분쯤부터 강릉지역 맘카페와 페이스북 등 각종 SNS에는 공군 18전투비행단 인근에서 폭발과 함께 화염이 치솟았다는 사진과 영상이 빠르게 확산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지난 4일 밤 11시 30분쯤부터 강릉지역 맘카페와 페이스북 등 각종 SNS에는 공군 18전투비행단 인근에서 폭발과 함께 화염이 치솟았다는 사진과 영상이 빠르게 확산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우리 군과 미군이 지난 4일 오전 북한의 화성-12형 IRBM으로 추정되는 미사일 발사에 대응하기 위해 강원 강릉에서 지대지 미사일 사격을 하던 중 낙탄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당시 엄청난 폭발음과 화염이 치솟으면서 인근 주민들이 밤새 불안감에 떨며 밤잠을 설쳤다.

합동참모본부는 5일 "전날 밤 공군 제18전투비행단(18비) 인근 사격장에서 북한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한 대응 사격 차원에서 한·미가 각각 지대지미사일인 에이태큼스(ATACMS) 4발(한·미 각각 2발)과 한국군 현무-2 1발 등 모두 5발을 해상으로 발사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과정에서 현무-2 1발이 발사 직후 비정상 비행으로 낙탄됐다"며 "군 당국은 "현재까지 인명 피해는 없으며 정확한 원인은 파악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사격이 진행되던 지난 4일 밤 11시 30분쯤부터 강릉지역 맘카페와 페이스북 등 각종 SNS에는 공군 18전투비행단 인근에서 폭발과 함께 화염이 치솟았다는 사진과 영상이 빠르게 확산됐다.

주민들은 "폭발음으로 인해 잠에서 깬 후로 불안해서 다시 잠들 수가 없다", "북한이 쏜 미사일인가 조명탄인가?", "전투기가 추락한 것 아니냐", "북한과의 교전이 벌어진 줄 알았다" 등 각종 추측의 글을 올리며 혼란과 함께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지난 4일 밤 11시 30분쯤부터 강릉지역 맘카페와 페이스북 등 각종 SNS에는 공군 18전투비행단 인근에서 폭발과 함께 화염이 치솟았다는 사진과 영상이 빠르게 확산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지난 4일 밤 11시 30분쯤부터 강릉지역 맘카페와 페이스북 등 각종 SNS에는 공군 18전투비행단 인근에서 폭발과 함께 화염이 치솟았다는 사진과 영상이 빠르게 확산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에 주민들의 문의가 시청과 소방서 등 관공서를 비롯해 언론 등에도 쇄도했다. 당시 소방당국은 "군 훈련이었고, 훈련을 마쳤다고 한다. 그 이상 아는 내용은 없다"고 밝혔다. 또한 소방당국은 화재신고를 받고 출동하던 중 군부대 측으로부터 훈련 중이라는 설명을 듣고 귀소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군 당국은 이번 훈련에 대해 사전 안내조치도 없었고, 소방서와 시청 등 행정당국의 문의에도 사고에 대한 자세한 설명 없이 훈련 중이라고만 밝히면서 빈축을 사기도 했다.

주부 김모(42)씨는 "궂은 날씨에 처음에는 천둥소리인 줄 알았지만, 인터넷에 올라온 사진과 영상 등을 보고 정말 많이 놀랐다"며 "주민들이 이렇게까지 놀라는데 관련 뉴스도 나오지 않고 아무런 안내도 없어 영문도 모른 채 밤새 불안에 떨었다. 군 당국이 사과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불만을 토로했다.  

한·미의 지대지 미사일 대응사격은 이날 오전 7시쯤 군 당국이 관련 발표를 하기 전까지 엠바고(발표 시까지 보도금지) 사항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북한은 지난 4일 오전 7시 23분쯤 북한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IRBM 1발을 발사했으며, 일본 열도를 통과해 4500여㎞를 비행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