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랭킹 뉴스

'상임위 내홍' 정청래, 국회의장에 '권한쟁의심판 청구' 예고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상임위원장 내홍' 민주당 정청래 의원
"김진표 의장이 표결 절차 무시… 권한쟁의 심판 청구할 것"
"내일 오전까지 가부 여부를 밝혀주실 것을 요청"

발언하는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최고위원. 연합뉴스발언하는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최고위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상임위원장 임명을 두고 내홍이 격화하는 가운데,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에 내정됐던 민주당 정청래 최고위원이 김진표 국회의장을 상대로 권한쟁의심판과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예고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달 30일 국회 본회의 의결과정에서 '이의 있습니다'라고 일어서서 분명히 의사표명을 했음에도 김 의장은 이를 무시하고 표결절차를 생략했다"라며 "이는 명백한 국회법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국회의장은 잘못을 인정하고 시정조치하기 바란다. 접수 여부는 국회의장에게 달려있다"며 "내일 오전까지 가부 여부를 밝혀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달 30일 본회의에서 정 최고위원을 행안위원장으로 임명하는 등 민주당 몫 상임위원장 6개 자리 임명을 두고 의원총회에서 격론을 벌였다. 일부 의원들이 '공정성'을 이유로 문제를 제기하자 결국 당은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로 했다.

정 최고위원은 의장에 이어 당 지도부를 향해서도 날을 세웠다. 그는 "박광온 원내지도부가 1년 전 여야 합의에 따라 '행안위원장은 정청래'라고 공식발표했는데도 민주당이 이행하지 않았다"면서 "민주당은 민주당 내정자를 반대하고 국민의힘 내정자는 찬성했다. 무슨 황당한 결과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내가 약속을 안 지킨 것이 아니라 박광온 원내 지도부가 약속을 못 지킨 것"이라며 "원내지도부를 믿고 사임서도 냈다. 완전 뒷통수를 맞았다. 괘씸하다"라고 반발했다. 

이어 "이런 사태에 대해 원내지도부 어느 누구 하나 책임지는 사람도 없고 사과조차 없다"며 "그저 언론을 통해 이러쿵 저러쿵 공식적인 입장없이 언론플레이만 난무한다. 부정확한 사실도 많다"고 주장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실시간 랭킹 뉴스

상단으로 이동